Column

Mostly Mozart Festival 프리뷰

1966년 8월 '모차르트 페스티벌'로 시작된 ‘모스틀리 모차르트 페스티벌’이 올해로 50회를 맞이했다. 링컨센터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 페스티벌은 명칭 그대로 주로 모차르트의 작품들을 연주한다. 모차르트의 작품을 집중적으로 무대에 올리는 페스티벌이 있던가? 그것도 한 달이 넘는 기간 동안 말이다. 공교롭게도 올해 페스티벌은 모차르트의 고향에서 펼쳐지는 잘츠부르크 페스티벌과 같은 날에 시작된다. 지난 7월22일에 열린 프리뷰 콘서트에서는 모차르트의 바이올린 협주곡 3번과 주피터 심포니를 무대에 올려 오는 8월 27일까지 53회 공연이 펼쳐질 여름 페스티벌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뉴욕의 대표적인 여름 행사로 자리잡은 이 음악제의 중심축을 맡고 있는 페스티벌 오케스트라는 메트 오케스트라, 뉴욕 필하모닉, 오르페우스 체임버 오케스트라, 피츠버그 심포니, 신시내티 심포니 등에 소속된 다양한 연주자들로 구성된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플루티스트 최나경이 수석 주자로 페스티벌을 함께 꾸민다. 가장 많은 수의 연주가 열리게 되는 뉴욕 필하모닉 전용홀인 데이비드 게펜 홀은 원래 2700석 규모이지만 페스티벌 기간 동안 객석 방향으로 무대를 확장하여 관객들과 더 가까운 거리에서 연주를 펼친다. 

2002년부터 음악감독을 맡고 있는 루이 랑그리(Louis Langrée)가 이끄는 올해 페스티벌에서는 조슈아벨이 연주하는 모차르트 바이올린 협주곡 4번, 리차드 구드(Richard Goode)의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12번, 최근 말러 체임버 오케스트라와 내한공연을 가졌던 노르웨이를 대표하는 피아니스트 레이프 오베 안스네스가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0번을 연주한다. 스웨덴 출신 클라리넷 연주자 마틴 프뢰스트(Martin Fröst)는 파보 예르비의 지휘로 모차르트 클라리넷 협주곡을 선보이고, 피아니스트이자 지휘자인 제프리 칸(Jeffery Kahane)은 세 곡의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21, 22, 24번)만으로 무대를 꾸민다. 

뉴욕타임스가 ‘클래식 음악계의 흥미로운 혁명가’로 극찬한 오페라 연출가이자 비디오 아티스트인 네티아 존스(Netia Jones)가 특별 제작한 영상과 모차르트의 유명 아리아가 결합한 무대 역시 빼놓을 수 없다. ‘The Illuminated Heart’라는 제목으로 열리는 이 연주에 참여하는 가수들 역시 크리스틴 괴르케(Christine Goerke), 키에라 더피(Kiera Duffy) 등이 포진한 호화 캐스팅이다. 독일에서 뉴욕을 찾는 프라이부르크 바로크 오케스트라는 오페라 ‘코시 판 투테’와 ‘이노메네오’의 콘서트 버전을 소개하고, 페스티벌의 단골 손님 에머슨 현악사중주단은 엠마누엘 엑스와 드보르작의 피아노 5중주를, 영국 출신 피아니스트 폴 루이스(Paul Lewis)는 슈베르트와 브라암스의 작품을 연주한다.

페스티벌의 상주단체 International Contemporary Ensemble을 중심으로 50주년을 기념한 ‘50 for 50 project’을 통해 링컨센터가 위촉한 50곡의 새로운 작품들이 연주된다. 지난 시즌 125주년을 맞이했던 카네기홀이 진행했던 ‘125 위촉 프로젝트’를 통해 125개의 작품이 첫선을 보였던 것과 비슷한 기획이다. 특히 초연작 중 하나인 퓰리처 수상 작곡가인 데이비드 랭(David Lang)이 쓴 ‘퍼블릭 도메인(The Public Domain)’은 1,000명의 합창단이 등장하는 대작이다. 프로와 아마추어 합창단이 함께 참여하는 이 작품은 링컨센터 야외광장에서 열린다. 

세계적인 안무가 마크 모리스(Mark Morris)는 그의 무용단을 이끌고 모차르트의 피아노 작품들로 특별한 무대를 선보인다. 모차르트 탄생 250주년이었던 지난 2006년, 링컨센터가 위촉했던 작품 “모차르트가 춤추다”(Mozart Dances)는 당시 뉴욕타임스에 의해 모리스의 최대 역작이라고 평가받았던 작품이다. 10년만에 다시 관객을 만나는 이번 무대에서는 피아니스트 이논 바나탄(Inon Barnatan)과 게릭 올슨(Garrick Ohlsson)이 페스티벌 오케스트라와 연주를 펼치는 것으로 37일간의 페스티벌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