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활의 검객, 조진주 카네기홀 데뷔 리사이틀

바이올리니스트들에게 있어서 올림픽과도 같은 세계 최고 권위인 인디애나폴리스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의 우승자 조진주의 카네기홀 데뷔 리사이틀이 지난 6월 9일에 있었다. 2014년 대회에서 쟁쟁한 후보들과 경쟁하여 우승을 차지했던 그녀는 4년 전, 우승자였던 강주미와 피아니스트 손열음과 함께 올랐던 무대에 올랐다. 검정색 드레스가 그녀의 당당한 모습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조앤 타워(Joan Tower)의 스트링 포스(String Force)는 작곡가가 쓴 첫 번째 무반주 바이올린 작품으로 조진주에게는 화려한 축제 의상과도 같았다. 그녀의 거침없는 연주는 처음부터 청중들을 자극했고, 환호가 쏟아지자 2층 발코니에서 연주를 감상하던 작곡가 조앤 타워를 소개했다.  

두 번째 곡은 클라라 슈만의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3개의 로망스로 골랐다. 당대 최고의 피아니스트였던 클라라 슈만(Clara Schumann)이 그녀의 절친이었던 조셉 요아킴(Joseph Joachim)과 이 곡을 자주 연주했던 것처럼, 조진주와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오던 김현수가 건반을 맡았다. 그녀는 시종일관 미소를 머금은 친절한 안내자와도 같았다. 마치 클라라 슈만을 아주 오랫동안 알고 지내왔던 사람처럼, 그래서 어디에 무엇이 있는지 속속들이 이해하고 있는 듯 어색한 청중을 여유있게 안심시켰다. 

이어진 로베르트 슈만(Robert Schumann) 소나타 2번의 인상적인 도입부는 마치 미치광이의 에너지가 느껴질 정도로 과감했다. 그녀는 굽이치는 거친 계곡에서 능숙하게 노를 젓는 카누 선수처럼 한 순간도 지루하지 않게 작품을 풀어나갔다. 1악장 연주 중 바이올린의 음이 갑자기 풀려 튜닝을 위해 연주를 잠시 멈춰야 했던 해프닝이 있었지만 그녀는 개의치 않았다. 과르네리 사중주단의 첼리스트 피터 와일리(Peter Wiley)의 말처럼 ‘연주하는 모든 음에 의미가 담겨있는가?’라는 질문에 그녀의 연주는 명쾌한 대답을 주고 있었다. 피아니스트 김현수는 바이올리니스트의 뒤를 확실히 봐주는 베타랑과도 같았지만 그가 정해둔 영역을 침범하지 않았다. 이 점이 가장 아쉬운 부분이기도 하다.  

카네기홀 스턴 오디토리움은 2800석이 넘는 큰 공연장이다. 바이올린 하나로 소리를 어떻게 채워낼 수 있을까 했던 것은 기우에 불과했음이 그녀가 선택한 두 번째 무반주 작품을 통해 확실히 증명되었다. 앨런 태프 츠와일라익(Ellen Taaffe Zwillich)의 바이올린 솔로 판타지(Fantasy for Solo Violin)는 그녀가 콩쿠르에서 연주했었던 준결선 지정곡이었다. 좀 더 재즈풍으로 살려 연주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지만 그녀의 선택은 영리하게 계획된 의도였음을 알게 되었다. 애초부터 그녀의 활 끝은 곡의 심장부를 향해 있었고, 작품을 꿰뚫어보는 통찰을 바탕으로 악곡을 완벽하게 장악했다. 

거침없는 화술에 익숙해질 즈음 코리글리아노(Corigliano)의 바이올린 소나타를 들고 나왔다. 그녀의 탄탄한 소리에 새겨진 결을 만나볼 수 있었던 호연이었다. 특히 느린 3악장에서 보여준 집중력은 그야말로 압권이었다. 김현수는 마지막 악장에서 조진주를 벼랑 끝까지 몰아붙일만큼 상대를 위협하는 날카로움을 보였다. 둘 사이의 원초적 경쟁은 두 독립된 개체가 만들어낸 가장 이상적인 전형을 소개했고, 영화 제목처럼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는 감상에 젖게했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한 곡이 더 남아있었다. 마치 마라톤을 완주한 선수가 다시 100미터를 달리기 위해 출발선에 서 있는 것처럼. 마지막 곡으로 왁스만의 카르멘 판타지를 연주한 것은 디저트를 기대했던 청중들에게 조금은 무거운 선택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청중들은 마치 아이돌 팬미팅을 방불케하는 뜨거운 함성과 박수를 쏟아냈다. 그녀는 그 환호의 주인공이었다.